태왕사신기 21회 미리보기
기하는 주작과 청룡의 신물을 훔치고
호개군은 동요한다.

연가려는 국내성안의 비밀실에
놓여있는 주작의 신물인 홍옥과
청룡의 신물을 가져다가 기하에게 준다.
 
천지신당에 대신관의 신물을
내려놓고 떠나온 기하는 머리 숙여
감사하며 함을 받아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지니는 임금에게 돌아가지 않겠다며 떠돌고 처로는 그저 수지니의 뒤를 쫒아 다닐 뿐이다.

수지니는 처로에게 자신이 할 일을 하겠다고 말하고는 기하를 뒤쫓아 간다.

 

담덕은 거란의 4개 부족장에게 고구려와 형제의 의를 맺으면 타 부족의 침공에서 보호해 주겠다고 약속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거란 부족장들은 호개의 반란을 막기 위해 자신들의 힘을 이용하려 한다고 오해하며 달려들자 전부 제압해 버린다. 그리고 자신의 군대를 부리는데 남의 손이 필요하지 않고, 자신의 군대는 며칠내로 돌아오게 할 수 있다며 자신한다.

 

거믈촌의 제자들은 연을 이용하여 호개군의 진영에 투항을 권유하는 전단지를 뿌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일내로 투항하면 태왕군으로 편입시킨다는 말에 호개군이 동요한다. 결국 수많은 탈영병이 생기고 이런 탈영병을 전부 죽여야 하는지 장군들은 호개의 결단을 요청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탈영하는 군사들은 개마대에 의해 참살을 당하고 그 모습을 숨어서 지켜보던 수지니는 숨이 끊어지지 않은 병사를 구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손은 불돌 오라버니가 죽음으로 지키려던 백호의 신물을 자신이 찾아서 호개에게 바친 것을 후회하며 밥도 먹지 않고 잠도 자지 않고 자학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덕은 이런 바손에게 고생이 많았다며 위로하고 바손의 손모가지는 혼자만의 것이 아니니 잘 간수하고 손모가지 주인도 잘 먹이고 재우라고 달래준다.

 

병참대장인 달비는 호개군에 잡혀있을 때 파악한 호개군에 대한 정보를 자세히 브리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을 떠난지가 오래되어 보급이 부족한 것을 파악하고는 바로 야간에 전군을 이동시켜 호개군과 하루 거리로 가까이 다가가기로 한다.


태왕사신기 12회 미리보기 줄거리

주무치의
도끼공격을 견딘  담덕은 주무치와 앞으로 같이 하기로 한다.
그리고 주무치에게 시우부족의 땅을 찾아 주겠다고 한다.

청룡의 신물이 나타나 대장로는 호개에게 이를 차지하게 하려하고 호개는 전쟁을 하려한다.
담덕은 전쟁을 하겠다는 호개에게 먼저 신물을
지하고 싶은 거라면 전쟁이 아닌 다른 방법도 있지 않느냐고 하지만, 호개는 전쟁이 자신 없냐고 묻는다.


 

수지니는 담덕에게 기하와 호개의 일을 제대로 전하지 못하고 횡설수설 하고, 담덕은

자신 앞에서 기하 얘기 꺼내지 말라고 한다.
담덕은 자기는 앞으로 자신의 백성이 죽는 싸움보다는 이기는 싸움만 할 거라고 한다.

담덕을 만나러 기하는 담덕 수지니의 다정한 모습을 조용히 보다 그냥 돌아선다.

 

궁안 수지니가 술병을 들고 마시고 있는 수지니에게 담덕이 다가온다

담덕> 마시고 있었냐 ?

수지니> 마신다기보다.

담덕 술을 뺏아 한모금 마신다> 무슨 술인데 이렇게 독해 ?

수지니 자리를 옮기며> 순한 술로 가져오라고 할께요


담덕
> 하지 말랬지!

수지니 돌아보면서> ?

담덕> 연대가 집에 갔었다며 ?

수지니> 누가 그래요 ?


담덕
> 그렇게 때와 장소를 구분하지 못하고 끼어들고 나대는 그만두라고했을텐데

수지니 당돌하게> 아니 거시기!, 임금님, 폐하 내가 거기 놀러가신줄 아십니까 ?

담덕 느끼하게 > 그냥 놀러다녀 도박장 좋아하잖아 그런데 다녀 .

수지니 횡설수설한다> - 그냥 거기 놀러갔던 겁니다.  연대가집 마당에 술동이 들이 널려있다고 가지구 술동이들이 무슨술이 이렇게 있나 하구 가서 보기도 하구,내가 이케 가서 마셔 볼라구 오늘 그냥 갔던건데 ..


담덕
빤히 수지니를 쳐다보면서> 뭐야 ?

수지니> 뭐가요?

담덕> 숨기는거. 숨기는데 이렇게 횡설수설하는거냐 ?

담덕 웃으며> 어차피 얘기할 그냥 얘기하지

수지니>임금님  그여자 많이 좋아했어요 ? 우리 거믈 사람들은 알아요 . 어려서부터 좋아하는 사이란거. 그래서 그래 정말 좋은 여자인가 보다.  그런 여자가 어떻게 선대왕을 해쳤을까  그것도 무슨 사정이 있나보다.  


담덕
낮은 목소리로>그런 하지마

수지니 담덕을 쳐다보며 > 그런 여자 좋아하지 말아요 임금님을 검으로 찌른 여잡니다. 그것도 이유를 대라면 있어요. 주작의 머시기라더니 임금님이 처음부터 상하지 않을 것을 알구 있었구나. - 대단하다 수도 있어요. 근데 용서할 수가 없습니다. 그런 여자는


담덕
조금 크게> 하지 말래면 하지마

수지니> 정말 아무것도 모르세요. 그년이 지금 무슨짓을 하고 있는지


 
담덕 화를 내며> 하지 말라구!

수지니 > 나한테 화를 내고 그래요

수지니 일어서며> 임금님이야 말루 하지 말라면 하지 마십시요. 여자 좋아하니까 그런거잖아요. 좋아하지 말라구요 그런여자

 

연가의 -

기하 등에 손을대며> 어떤지 불을 다루는 것이 쉬워졌어, 점처럼 애쓰지 않아도 그냥돼

이상하지 불을 붙이기는 하는데 끄지는 못해  끄지는 못하는 같애

 

계단에 앉아 있는 담덕 호개가 다가와 인사를 한다--

담덕> 줬네. 내가 불러봤야 핑계를 대고 오지않을 거라고 사람들이 그랬거든

호개> 폐하야 말로 수행하는 이도 없이 저를 만나시면 안됩니다.

담덕> 암살이라도 생각이야

호개 조용히> 생각중입니다.

 

호개>역시 전쟁에는 자신이 없으신가 보죠 ?  뒤에서 모략을 써서 눈에 거슬리는자를 자살하게 만든다거나 그런것만 자신있으시니..

담덕> 그대가 전쟁터에 끌고 나갈 병사들, 고구려 백성들이야 . 우리둘 명분싸움에 휘말려 죽게 하진 않아

 

 

부손의 대장간 달비와 수지니

달비 종이를 건네주면서 >이것 임금님께 전해주세요

수지니>임금님요 ?

달비> 군수품을 계산해 거예요. 병사 다섯명당 필요한 하루 물품하구 식량요.

그리구 여기 뒤에, 이거는 운반하는데 필요한 수레하구 말의 숫자구요 그리구 여기

달비>연대가 댁에서 제가 원래 하던 일이예요

수지니> !

 

흑개> 준비 준비 무슨 준비!.. 전쟁이란건 말입니다. 폐하!  이길 각오를 하구 나가는 거지 이길 있도록 준비하구 나가는 아닙니다.

담덕>나는 그렇게 겁니다. 이길 없는 전쟁같은건 생각이예요

 

 

기하>어째서 어째서 나를 기다리는 거야 나는 그대를 기다려 적이 번도 없는데 ..

호개> 그랬었죠. 그대가 기다린 사람은 사람뿐이죠. 나를 임금이라 부르면서..

그랬어요. 손에 검을 빼았어 사람을 찌르다니 어쩔 생각이었던 거요 혹시 살아날 알고 있었어요

기하> 같이 죽을 생각이었어요

호개>

 

연가려> 그런데 이제 신물이 나타났다. 바다를 건너 동백제에 도착을 했다. 정체를 없는 자들이 그것을 백제 동쪽 변경으로 옮겨가고 있다.

대장로>그렇습니다. 어서 호개님께 알려 드려야 합니다. 어서 신물을 따라 가시라구.

 

수지니 술병을 껴안고>어후 죽는 알았잖아요. 하늘 세상이 바로 요기가 아닌가

임금님만 드실 있는 술인데요 임금님 드시다 남은건 아무나 먹어도 상관없대요.그러니 한모금만 

담덕> 한모금 마시고 듯하다 모금 마시고 > 좋네

수지니> 이상 안드셔도 됩니다.

담덕> 그런데 맛이

수지니> 안좋아 하신데매요

담덕> 너무 진한 같은데

수지니> 진짜

담덕 술병을 던지며> ! 별루다

수지니 간신히 술병을 받아 나간다.>어후

담덕> 어디가!

수지니>왜요

담덕> 취해서 아무 사내나 끌어안고 행패부릴거 아냐.

수지니>제가 언제요

담덕> 거기 앉아. 거기 내가 보이는데 앉아서 마셔. 명색이 사매아니냐 니가.

망신이 망신인거 모르겠어? 어허!

수지니 구석에 쭈그려 앉아서 술을 마시며 흐뭇해 한다.

기하 멀리서 이런 담덕을 보면서 원망스런 눈빛으로 쳐다본다.

 

담덕>생각을 시작하면 멈출 수가 없어. 가장 힘든건 여자를 다시 보고 싶다는 거야

아무래도 다시 만냐야 겠다구.  만나서 해봐야 겠다구. 생각이 생각을 불러오지 항상. 그래서 나는 시작하구 싶지않아

그러니까 이제 앞에서 얘기 끄내지마  알았지?

 

기하>그런데 이제는 살아야 이유가 생겼어요. 그래서 사람 만나봐야 겠어요. 만나야 알겠어요. 내가 어떻게 살야야 할지. 만나야 같아요.

 

현고> 삼천으로 서백제의 지원군과 맞서시겠다구요

담덕> 나는 끝까지 궁안에 있는 것으로 합시다. 전쟁 같은 무서워서 절대 나서지 않는 걸루요. 담덕은 계속 머리를 숨긴 꿩이 되는 겁니다. 됐죠.

현고>아니요! 되지않았습니다. 호개님을 위해서 임금께서 목숨을 바쳐 서백제의 지원군과 맞서 시겠다구요. 우리가 맞서서 화살받이가 되는 동안 호개님더러 청룡의 신물을 차지하게 하자구요 임금님!

담덕> 선생 ! 선생의 임금은 백성이 없어도 되는 임금이에요? 호개가 끌고 나갈 병사들 백성들이에요. 죽게 놔둘수가 없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