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기사에서 흥미로운 제목을 발견했다. 우주 공간에서는 온 몸의 체액이 끓는다!
정말 가만해 생각해 보니 그렇다. 그런데 우리는 왜 이런 사실은 전혀 생각을 하지 못했을까? 수많은 SF영화에서도 이런 내용을 다룬 것은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그저 공기가 새면 우주공간으로 빨려 나가고 터져버리면서 끝이다. 그런데 그전에 압력이 낮아 지면서 체액에 끓거나 다른 문제가 발생해서 먼저 죽을 수 있겠다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실제와 영화는 너무 차이가 많다.

 

우주인 후보 고산씨, 훈련일기서 소개..우주선에선 이산화탄소 제거가 중요

(서울=연합뉴스) 이정내 기자 = "(무방비 상태로) 우주 공간에 나가면 온몸의 체액이 끓어서 증발해버린다" 러시아에서 훈련 중인 우주인 후보 고산(30)씨가 훈련일기를 통해 이 같은 흥미로운 이야기를 통해 전해왔다.

18일 과학기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공개한 훈련일기에서 고씨는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 가?"라는 질문을 던진 뒤, 우주인 또는 우주선 설계 기술자라면 이 질문에 "하루 600ℓ의 산소와 2.5ℓ의 물, 3천㎉의 식량, 300Hg 이상의 기압, 그리고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장치"라고 대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씨는 "생명 유지에 물과 산소, 식량이 필요하다는 것은 모두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일정 크기의 기압이 필요하다는 데 대해서는 설명이 조금 필요할 것"이라며 그 이유를 들려줬다.

 

기압이 0에 가까운 우주공간에서는 사람의 체온에서도 액체가 끓게 되는 만큼 사람이 우주에 나가는 즉시 온몸의 체액이 끓어 증발해버린다는 것. 압력이 낮은 산 위에서 밥을 하면 물이 낮은 온도에서 끊어버리기 때문에 밥이 잘 안되는 것과 같은 이치라는 설명이다.

따라서 우주선 내부의 화재 등 위급상황에서 우주선 내부의 공기를 모두 빼 버린다고 해도 최후의 보루인 우주복의 내부는 항상 300Hg 이상의 압력을 유지시켜줘야 한다고 고씨는 설명했다.

 

우주인의 생명유지에 산소공급보다 이산화탄소 제거가 더 시급한 문제라는 사실도 흥미롭다.

고씨에 따르면 우주선에 산소가 공급되지 않을 경우 우주인 3명이 내부의 공기에 포함된 산소로 3시간 가량 버틸 수 있지만 그 전에 1시간 30분이 지나면 우주인들은 자신들이 만들어낸 이산화탄소에 중독되고 만다는 것.

고씨는 이 같은 흥미로운 우주과학 이야기와 함께 본격적인 우주 훈련이 진행되고 있음을 전해왔다.

최근 소유즈 우주선에서 머무는 동안 생명유지 시스템 작동법, 비상사태에 대처하는 법 등에 관해 이론수업을 받았으며, 이론수업 후엔 실제로 우주복을 입고 시뮬레이터에 탑승해 발사 순간부터 지구에 착륙할 때까지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상황에 대비한 실습훈련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대학시절 파미르 고원 '무즈타크 아타' 등반 경험과 우주에 대한 도전을 비교하면서 "꿈꾸지 않는 사람은 반 정도만 살아있는 것인 만큼 우주인 사업 후에도 언제나 꿈꾸는 삶을 살고 싶다"며 글을 맺었다.

<연합뉴스>

« PREV : 1 : ··· :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 : 174 : NEXT »